On Radical Markets (급진적인 시장들에서)


Apr 20, 2018 Recently I had the fortune to have received an advance copy of Eric Posner and Glen Weyl’s new book, Radical Markets, which could be best described as an interesting new way of looking at the subject that is sometimes called “political economy” - tackling the big questions of how markets and politics and society intersect. The general philosophy of the book, as I interpret it, can be expressed as follows. Markets are great, and price mechanisms are an awesome way of guiding the use of resources in society and bringing together many participants’ objectives and information into a coherent whole. However, markets are socially constructed because they depend on property rights that are socially constructed, and there are many different ways that markets and property rights can be constructed, some of which are unexplored and potentially far better than what we have today. Contra doctrinaire libertarians, freedom is a high-dimensional design space. 최근 에릭 포스너와 글렌 웨일의 신간 <급진적인 시장(Radical Market)> 사본을 사전에 받았다.

이 책은 “정치 경제학”을 보는 새롭고 흥미로운 시각, 시장, 정치와 사회가 어떻게 연속작용하는지와 관련한 질문에 가장 잘 답할 수 있는 책이다. 이 책에 일반적인 학론은 내가 해석하면 다음과 같이 표현할 수 있다.

시장은 거대하며, 가격 결정방식은 사회 자원 사용을 이끌어내고, 시장 참여자들의 목표와 정보를 모두 하나로 모을 수 있는 훌륭한 방법이다. 그러나 시장은 사회적으로 보장된 재산권을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다변화될 수 밖에 없고, 그렇기 때문에 시장과 재산권이 만들어질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이 존재할 수 있다. 그 중엔 오늘날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이 아닌, 알려지지 않았을 뿐 잠재적으로 훨씬 뛰어난 방법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초 자유지상주의자들이 “자유는 어떤 것이든 설계하게 해주는 뛰어난 공간”이라고 말하듯이 말이다.

The book interests me for multiple reasons. First, although I spend most of my time in the blockchain/crypto space heading up the Ethereum project and in some cases providing various kinds of support to projects in the space, I do also have broader interests, of which the use of economics and mechanism design to make more open, free, egalitarian and efficient systems for human cooperation, including improving or replacing present-day corporations and governments, is a major one. The intersection of interests between the Ethereum community and Posner and Weyl’s work is multifaceted and plentiful; Radical Markets dedicates an entire chapter to the idea of “markets for personal data”, redefining the economic relationship between ourselves and services like Facebook, and well, look what the Ethereum community is working on: markets for personal data. 이 책은 여러 이유로 흥미롭다. 첫째, 크립토/ 블록체인을 선두하는 이더리움 내에서 나는 다양한 프로젝트 지원을 제공하는데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면서도 아직 관심사가 계속 생기는데, 그 중 주된 것이 보다 개방적이고 자유롭고 평등하며 효율적으로 협력하기 위한 시스템 설계에 대한 생각이다.이더리움 공동체와 포스너와 웨일 사이의 이해관계는 다각적이며 풍부하다; <급진적인 시장(Radical Market)> 책의 전체 챕터를 "개인 데이터 시장"이라는 아이디어로 바꿔 우리 자신과 페이 스북 같은 서비스간의 경제적 관계를 재정의하고, 이더리움 커뮤니티가 무엇을 만들고 있는지, 즉 개인 데이터 시장을 보여준다.



Second, blockchains may well be used as a technical backbone for some of the solutions described in the book, and Ethereum-style smart contracts are ideal for the kinds of complex systems of property rights that the book explores. Third, the economic ideas and challenges that the book brings up are ideas that have also been explored, and will be continue to be explored, at great length by the blockchain community for its own purposed. Posner and Weyl’s ideas often have the feature that they allow economic incentive alignment to serve as a substitute for subjective ad-hoc bureaucracy (eg. Harberger taxes can essentially replace eminent domain), and given that blockchains lack access to trusted human-controlled courts, these kinds of solutions may prove to be be even more ideal for blockchain-based markets than they are for “real life”. 둘째, 블록체인은 이 책에 실린 일부 해결책에 대한 기술적 중추가 될 수 있으며, 이더리움의 스마트 계약은 복잡한 재산권 시스템에 이상적으로 부합할 수 있다는 점이다.  셋째, 이 책에 나온 경제적 아이디어와 도전은 연구해갈 내용이라 블록체인 커뮤니티에서 목적성을 가지고 계속 탐구해 갈 것이다. 포스너 (Posner)와 웨일 (Weyl)의 아이디어는 경제적 인센티브 조정이 주관적인 특별 관료주의(*Harberger : 세금은 본질적으로 토지수용을 허용하는 점)를 대신 할 수 있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블록 체인은 신뢰할 수있는 인간 통제 법원에 접근 할 수 없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러한 종류의 솔루션은 "실제 생활"보다 블록 체인 기반 시장에 더 이상적 일 수 있다.



I will warn that readers are not at all guaranteed to find the book’s proposals acceptable; at least the first three have already been highly controversial and they do contravene many people’s moral preconceptions about how property should and should work and where money and markets can and can’t be used. The authors are no strangers to controversy; Posner has on previous occasions even proven willing to argue against such notions as human rights law. That said, the book does go to considerable lengths to explain why each proposal improves efficiency if it could be done, and offer multiple versions of each proposal in the hopes that there is at least one (even if partial) implementation of each idea that any given reader can find agreeable. 나는 독자들에게 이 책의 제안이 받아들여질 것을 전혀 확신하지 않는다고 알린다. 적어도 처음 세 가지는 이미 논쟁의 여지가 많았으며 재산이 어떻게 작동하고 작동해야하는지, 그리고 돈과 시장을 사용할 수 있고 사용할 수 없는지에 대한 많은 사람들의 도덕적 선입관을 넘어섰다.이 책의 저자들은 논쟁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사람들이다. 포스너는 이전, 인권 조약과 같은 주장에 반대하는 적대표명도 한 적이 있다.  그렇긴 하지만, 이 책은 주어진 모든 아이디어를 적어도 하나의 독자가(부분적으로)구현할 수 있다는 희망으로 각 제안이 효율성을 향상시키는 이유를 설명하기 위해 많은 노력한다.




What do Posner and Weyl talk about?

그래서 포스너랑 웨일은 무엇에 대해 얘길 하나?

The book is split into five major sections, each arguing for a particular reform: self-assessed property taxes, quadratic voting, a new kind of immigration program, breaking up big financial conglomerates that currently make banks and other industries act like monopolies even if they appear at first glance to be competitive, and markets for selling personal data. Properly summarizing all five sections and doing them justice would take too long, so I will focus on a deep summary of one specific section, dealing with a new kind of property taxation, to give the reader a feel for the kinds of ideas that the book is about. 이 책은 5개의 섹션으로 나뉘어지는데, 각각 다른 개혁을 요구하고 있다: 스스로 평가한 재산세, 이차방정식 투표, 새 이민프로그램, 최근 은행 및 타 산업을 독점하는 대기업 해체, 개인데이터 판매 시장까지. 섹션 5개 모두 적절하게 요약할 것이며 (분석하기엔 너무 오래 걸릴 것이라), 특정 섹션인 스스로 평가한 재산세 항목은 독자에게 이 책의 느낌은 이런 것이다라는 느낌을 줄 정도까지 좀 더 집중 분석해보려고 한다.




Harberger taxes

Harberger 세금 

See also: “Property Is Only Another Name for Monopoly”, Posner and Weyl 독점의 또 다른이름, 재산 Markets and private property are two ideas that are often considered together, and it is difficult in modern discourse to imagine one without (or even with much less of) the other. In the 19th century, however, many economists in Europe were both libertarian and egalitarian, and it was quite common to appreciate markets while maintaining skepticism toward the excesses of private property. A rather interesting example of this is the Bastiat-Proudhon debate from 1849-1850 where the two dispute the legitimacy of charging interest on loans, with one side focusing on the mutual gains from voluntary contracts and the other focusing on their suspicion of the potential for people with capital to get even richer without working, leading to unbalanced capital accumulation. 시장 그리고 사유재산은 보통 함께 생각할 개념이다. 그리고 현대 담론에서는 이 중 하나를 빼놓고(하물며 둘다는 어떻겠는가) 이야기하긴 어렵다. 반면 19세기에선 많은 유럽 경제학자들이 자유주의자에 평등주의자였고, 꽤 일반적으로 사유재산 초과에 대한 희의적인 담론을 유지하며 시장을 평가하는 것이 대부분이었다. 보다 흥미로운 예시가 바로 1849~1850년의 Bastiat-Proudhon 논쟁 이다. 자발적 계약에 따른 상호 이익에 초첨을 맞춘 한쪽과 다른 쪽이 이것에 대한 잠재력을 의심하면서 대출에 대한 이자를 부과하는 것이 정당한지에 관한 논쟁. 자본을 가진 사람들은 일하지 않고 더 잘살고, 자본 축적 자체가 불균형해지는 것이다.



As it turns out, it is absolutely possible to have a system that contains markets but not property rights: at the end of every year, collect every piece of property, and at the start of the next year have the government auction every piece out to the highest bidder. This kind of system is intuitively quite unrealistic and impractical, but it has the benefit that it achieves perfect allocative efficiency: every year, every object goes to the person who can derive the most value from it (ie. the highest bidder). It also gives the government a large amount of revenue that could be used to completely substitute income and sales taxes or fund a basic income. 이게 나타난 이후로, 시장 내 포함되더라도 재산권이 없는 시스템을 가지는 것이 절대적으로 가능해지게 되었다: 매년 말마다 재산권 일부를 모아 내년 초에 가장 높은 입찰가로 경매에 부치게 되는 것. 이런 시스템은 직관적으로 비현실적이고 실용적이지 않아도 완전한 할당이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다. 매년 모든 것이 가장 가치를 높게 매긴 사람에게 가기때문이다. 또한 정부에 소득세, 주별 세율, 기초 소득을 모아 기본 소득을 충원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많은 것들을 제공한다.



Now you might ask: doesn’t the existing property system also achieve allocative efficiency? After all, if I have an apple, and I value it at $2, and you value it at $3, then you could offer me $2.50 and I would accept. However, this fails to take into account imperfect information: how do you know that I value it at $2, and not $2.70? You could offer to buy it for $2.99 so that you can be sure that you’ll get it if you really are the one who values the apple more, but then you would be gaining practically nothing from the transaction. And if you ask me to set the price, how do I know that you value it at $3, and not $2.30? And if I set the price to $2.01 to be sure, I would be gaining practically nothing from the transaction. Unfortunately, there is a result known as the Myerson-Satterthwaite Theorem which means that no solution is efficient; that is, any bargaining algorithm in such a situation must at least sometimes lead to inefficiency from mutually beneficial deals falling through. 이제 물을수 있을 것이다: 기존 재산 제도 또한 배당 효율이 존재하는 것 아니냐고? 어쨌든 내가 2달러 값어치 사과를 가졌을 때, 당신은 3달러의 값어치를 매겨서 나에게 2.5달러로 제안한다면 나는 받아들일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불완전 정보를 고려 안한 것이다: 2.7달러가 아닌 2달러의 값어치로 상대방이 진짜 생각할까? 사과에 대한 가치를 더 매긴 당신이라면 당신은 2.99달러로 그 사과를 가질 수 있고 주문할 수 있을 지라도, 당신은 이 거래방식에서 아무것도 얻지 못할 것이다. 그리고 당신이 가격을 책정해본다면, 2.3달러가 아닌 3달러의 가치로 생각한다는 것을 내가 어떻게 알 수 있겠는가? 내가 이건 분명히 2.01달러라고 생각하는 순간, 그 거래방식에서 아무것도 얻지 못하는 것이다. 불행히도 Myerson-Satterthwaite 정리(효율적 해결책이란 없다)로 알려진 결과가 있듯이 말이다: 이 말은 그러한 상황에서 협상 알고리즘을 사용하면 상호 이익적 거래는 비효율적으로 실패할 수 밖에 없다.



If there are many buyers you have to negotiate with, things get even harder. If a developer (in the real estate sense) is trying to make a large project that requires buying 100 existing properties, and 99 have already agreed, the remaining one has a strong incentive to charge a very high price, much higher than their actual personal valuation of the property, hoping that the developer will have no choice but to pay up. 협상해야하는 구매자가 많을수록 더 어려워지는 것이다. 개발자(부동산 분야에서)가 기존에 있던 100개의 부동산을 구매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를 진행하려 할 때, 99개의 부동산은 이미 거래된 후, 마지막 남은 하나가 높은 가격을 받았을 때 재산에 대한 개인적이고 실질적인 가치평가보다 더 높은 인센티브를 받게 된다. 개발자는 그냥 선택이 아니라 높은 금액을 받을 수 있게만 바라게 되는 것이다.




Well, not necessarily no choice. But a very inconvenient and both privately and socially wasteful choice. 선택의 여지가 없는 것. 그러나 엄청 불편하며 개인적, 사회적으로 선택의 낭비인 것.



Re-auctioning everything once a year completely solves this problem of allocative efficiency, but at a very high cost to investment efficiency: there’s no point in building a house in the first place if six months later it will get taken away from you and re-sold in an auction. All property taxes have this problem; if building a house costs you $90 and brings you $100 of benefit, but then you have to pay $15 more property tax if you build the house, then you will not build the house and that $10 gain is lost to society. 1년에 한번씩 재경매를 통해 완전히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더라도, 투자효율성에 매우 높은 비용이 들게 된다: 6개월 후에 당신에게서 이 집을 가져가고 경매에 재판매 한다면 처음엔 어떤 문제도 없다. 재산세가 이 모든 문제를 야기하는 것이다: 건물을 짓는데에 90달러가 들고 100달러의 이익이라면, 집을 지을 땐 재산세를 15달러 더 주어야 하는 것이다. 그 후 집을 짓지 않았어도 사회로부터 10달러의 소득을 잃는 것이다.



One of the more interesting ideas from the 19th century economists, and specifically Henry George, was a kind of property tax that did not have this problem: the land value tax. The idea is to charge tax on the value of land, but not the improvements to the land; if you own a $100,000 plot of dirt you would have to pay $5,000 per year taxes on it regardless of whether you used the land to build a condominium or simply as a place to walk your pet doge. 19세기 경제학자들, 특히 헨리 조지의 흥미로운 아이디어 중 하나는 이런 문제를 부르지 않았던 재산세: 토지세 였다. 이 아이디어는 토지 가치에 대한 세금을 부과하는 것이지만 토지에 대한 추정 가치를 매기지는 않았다: 당신이 10만 달러짜리 토지를 가지고 있다면 콘도를 짓든, 애완견 산책장소로 쓰던 연간 세금만 5,000달러에 지불해야 하는 것이다.


A doge.

Weyl and Posner are not convinced that Georgian land taxes are viable in practice: 웨일과 포스너는 조지의 토지세가 실제로 실용적이라고 확신하지 않았다. Consider, for example, the Empire State Building. What is the pure value of the land beneath it? One could try to infer its value by comparing it to the value of adjoining land. But the building itself defines the neighborhood around it; removing the building would almost certainly change the value of its surrounding land. The land and the building, even the neighborhood, are so tied together, it would be hard to figure out a separate value for each of them. 예시로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을 고려해 본다면. 그 아래 땅의 순수한 가치는 얼마라고 할까? 어떤 이는 인접한 토지의 가치와 비교해서 그 가치를 추론하려고 시도할 수 있다. 그러나 건물 그 자체가 주위 빌딩들을 정의하기도 한다: 건물을 제거하면 주변 토지의 가치가 거의 바뀔 것이기 때문이다. 토지와 건물, 심지어 이웃사람도 함께 묶여있기 때문에 각각에 대한 별도의 가치를 파악하기 어려울 수 있다.



Arguably this does not exclude the possibility of a different kind of Georgian-style land tax: a tax based on the average of property values across a sufficiently large area. That would preserve the property that improving a single piece of land would not (greatly) perversely increase the taxes that they have to pay, without having to find a way to distinguish land from improvements in an absolute sense. But in any case, Posner and Weyl move on to their main proposal: self-assessed property taxes. 논란의 여지는 있을지언정, 조지의 토지세 같은 종류에 관하여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는 것은 아니다: 충분히 확장된 공간에 기반한 재산 평균에 기초한 세율처럼 절대적 의미의 토지로써 개량된 부분과 구별할 방법이 필요하지 않게끔, 단순 토지에서 용도가 있는 토지로 바꾸는 게 지불해야할 세금을 증가시키지 않을 거라는 특성을 가지게끔 할 수 있다.



Consider a system where property owners themselves specify what the value of their property is, and pay a tax rate of, say, 2% of that value per year. But here is the twist: whatever value they specify for their property, they have to be willing to sell it to anyone at that price. 부동산 소유주가 자신의 자산가치를 명시하고 일년에 2%의 세율을 적용하는 시스템을 생각해보자. 여기에 왜곡이 있다. 그들이 자신의 자산가치에 대해 얼마를 책정하든, 그 값으로 누군가에게 그것을 기꺼이 팔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If the tax rate is equal to the chance per year that the property gets sold, then this achieves optimal allocative efficiency: raising your self-assessed property value by $1 increases the tax you pay by $0.02, but it also means there is a 2% chance that someone will buy the property and pay $1 more, so there is no incentive to cheat in either direction. It does harm investment efficiency, but vastly less so than all property being re-auctioned every year. 세율이 부동산이 매각될 확률과 같기만 하다면 최적의 상호 효율성이 생긴다. 자체 평가 부동산 가치를 1달러 올리면 지불하는 세금이 0.02달러 증가하더라도, 상위 2%의 누군가 부동산을 구입하고 1달러를 더 지불할 가능성이 있어 어느 방향으로든 속일 목적이 없다.  그것은 효율적인 투자에 해를 끼치지만 모든 재산이 매년 재경매 될때보다 훨씬 적은 수치이다.



Posner and Weyl then point out that if more investment efficiency is desired, a hybrid solution with a lower property tax is possible: 포스너와 웨일은 더 많은 효율적 투자에 대한 요구가 이에 맞는 낮은 재산세를 가질 수있는 하이브리드 솔루션이 가능해진다는 것을 지적하고있다.



When the tax is reduced incrementally to improve investment efficiency, the loss in allocative efficiency is less than the gain in investment efficiency. The reason is that the most valuable sales are ones where the buyer is willing to pay significantly more than the seller is willing to accept. These transactions are the first ones enabled by a reduction in the price as even a small price reduction will avoid blocking these most valuable transactions. In fact, it can be shown that the size of the social loss from monopoly power grows quadratically in the extent of this power. Thus, reducing the markup by a third eliminates close to 5/9 = (32-22)/(32) of the allocative harm from private ownership. 효율적인 투자를 만들기 위하여 세금이 점진적으로 감소하면 배분 효율이 낮아지는 점이 효율적인 투자로 만들어질 이득보다 적다. 가장 높은 가치를 책정한 판매자가 받아들일 금액보다 구매자가 돈을 더 많이 지불하려고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것이 가격인하가 적어도 거래는 성사되므로 볼 수 있는 첫번째 사례라고 하겠다. 사실 사회적 손실은 독점력으로 인해 이차적으로 커지게 된다. 따라서 가격인상을 1/3으로 줄이면 개인으로부터의 할당 피해가 5/9 = (32-22)/(32)의 값으로 엇비슷히 사라진다.



This concept of quadratic deadweight loss is a truly important insight in economics, and is arguably the deep reason why “moderation in all things” is such an attractive principle: the first step you take away from an extreme will generally be the most valuable. 이 2차적 손실에 대한 개념은 경제학에서 정말 중요한 통찰이며,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매사에 중용을 지켜라”는 것이 그만큼 적절한 원칙이다. 어떤 극도의 상황에서 벗어나는 첫 걸음은 일반적으로 가장 큰 가치를 지녔기 때문이다.



The book then proceeds to give a series of side benefits that this tax would have, as well as some downsides. One interesting side benefit is that it removes an information asymmetry flaw that exists with property sales today, where owners have the incentive to expend effort on making their property look good even in potentially misleading ways. With a properly set Harberger tax, if you somehow mange to trick the world into thinking your house is 5% more valuable, you’ll get 5% more when you sell it but until that point you’ll have to pay 5% more in taxes, or else someone will much more quickly snap it up from you at the original price. 그런 다음 책은 일련의 추가적 혜택(이 세금은 일부 부정적인 부분만 있는 게 아니라)을 설명하기 위해 이어진다. 한 가지 흥미로운 장점은, 오늘날 재산 판매로 인해 존재하는 정보 비대칭의 결함을 제거한다는 것이다. 재산 소유자는 오해의 소지가 있는 방식으로 자신의 자산가치를 훌륭하게 보이게끔 노력할 수 있다. 제대로 설정한 토지수용 세금으로 어떻게든 집을 5% 더 가치있다고 세상을 속이면 판매할 때 5%가 올라갔더라도 그 시점까지 도달하기위해 5%를 더 지불해야한다. 다른 이가 훨씬 더 빨리 원래의 가격과 세금으로 그것을 잡아챌 수 있게끔 하게 말이다.



The downsides are smaller than they seem; for example, one natural disadvantage is that it exposes property owners to uncertainty due to the possibility that someone will snap up their property at any time, but that is hardly an unknown as it’s a risk that renters already face every day. But Weyl and Posner do propose more moderate ways of introducing the tax that don’t have these issues. First, the tax can be applied to types of property that are currently government owned; it’s a potentially superior alternative to both continued government ownership and traditional full-on privatization. Second, the tax can be applied to forms of property that are already “industrial” in usage: radio spectrum licenses, domain names, intellectual property, etc. 단점은 짐작하는 것보다 크지 않다. 예시로 한가지 일어날 수 있는 단점이라면 누군가가 언제든지 자신의 재산을 낚아챌 가능성 때문에 부동산 소유자에게 불확실한 것을 노출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임차인이 이미 매일 직면하고 있는 위험이라 거의 특필되지 않았다. 그러나 웨일과 포스너는 이런 문제가 없는 세율을 도입하는데 보다 완곡한 방법을 제안했다. 첫째, 세금은 현재 정부가 소유하고 있는 유형의 부동산에 적용되고, 정부의 지속적인 소유권과 전통적인 민영화가 우수한 대안이란 점이다. 둘째로, 세금은 이미 “산업적” 재산의 형태로 무선 스펙트럼 라이센스, 지적재산권, 도메인 등에 적용될 수 있다는 것이다.




The Rest of the Book

책의 나머지 부분 The remaining chapters bring up similar ideas that are similar in spirit to the discussion on Harberger taxes in their use of modern game-theoretic principles to make mathematically optimized versions of existing social institutions. One of the proposals is for something called quadratic voting, which I summarize as follows. 나머지 챕터들은 기존 사회제도의 최적화된 부분으로 도약하기 위해 토지수용세금에 대한 논의, 이론이 비슷한 다른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있다. 그 중 하나는 이차방정식 투표라고 하는 것으로 다음과 같이 요약된다.



Suppose that you can vote as many times as you want, but voting costs “voting tokens” (say each citizen is assigned N voting tokens per year), and it costs tokens in a nonlinear way: your first vote costs one token, your second vote costs two tokens, and so forth. If someone feels more strongly about something, the argument goes, they would be willing to pay more for a single vote; quadratic voting takes advantage of this by perfectly aligning quantity of votes with cost of votes: if you’re willing to pay up to 15 tokens for a vote, then you will keep buying votes until your last one costs 15 tokens, and so you will cast 15 votes in total. If you’re willing to pay up to 30 tokens for a vote, then you will keep buying votes until you can’t buy any more for a price less than or equal to 30 tokens, and so you will end up casting 30 votes. The voting is “quadratic” because the total amount you pay for N votes goes up proportionately to N2.


당신이 원하는 만큼 투표할 수 있다고 가정하되, 투표에 “투표토큰”(각 시민별 N 투표 토큰이 1년에 할당됨)이 비선형 방식으로 소비된다고 가정해보자. 첫번째 투표는 1토큰, 두번 째 토큰은 2개의 토큰을 요구한다. 누군가 무언가에 대해 더 강하게 느끼고 논쟁이 벌어져서, 그들은 단일 표결로써 더 많은 돈을 기꺼이 지불할 것이다. 이차방정식 투표는 투표 득표수와 투표 수를 완벽하게 일치시키는 점을 이용한다. 최대 15개의 토큰을 지불할 의향이 있으면 마지막 투표자가 15개의 토큰을 받을 때까지 투표를 계속 할 것이고, 투표를 위해 최대 30개의 토큰을 기꺼이 지불하고자 하는 경우, 30개 이하 토큰의 가격으로 더 이상 구매할 수 없을 때까지 표를 계속 구매할 것이므로 30개의 표가 나올 것이다.  N표에 대해 지불하는 총 금액이 N2에 비례해 증가하기 때문에 투표집계가 “이차방정식” 인 것이다.




After this, the book describes a market for immigration visas that could greatly expand the number of immigrants admitted while making sure local residents benefit and at the same time aligning incentives to encourage visa sponsors to choose immigrants that are more ikely to succeed in the country and less likely to commit crimes, then an enhancement to antitrust law, and finally the idea of setting up markets for personal data. 이후에, 이민 비자 시장에 대해서 기술하고 있다. 이 시장은 지역 주민의 이익보장과 동시에 비자 스폰서가 이민자를 성공적으로 선택할 수 있게 장려하는 인센티브를 마련하여 입국자 수를 크게 늘릴 수 있다는 점과 함께 범죄를 저지를 가능성이 적고, 독점 금지법이 강화되어 개인 정보 시장 구축에 대한 이념도 안내할 수 있음을 소개한다.




Markets in Everything

모든 것에서의 시장들 There are plenty of ways that one could respond to each individual proposal made in the book. I personally, for example, find the immigration visa scheme that Posner and Weyl propose well-intentioned and see how it could improve on the status quo, but also overcomplicated, and it seems simpler to me to have a scheme where visas are auctioned or sold every year, with an additional requirement for migrants to obtain liability insurance. Robin Hanson recently proposed greatly expanding liability insurance mandates as an alternative to many kinds of regulation, and while imposing new mandates on an entire society seems unrealistic, a new expanded immigration program seems like the perfect place to start considering them. Paying people for personal data is interesting, but there are concerns about adverse selection: to put it politely, the kinds of people that are willing to sit around submitting lots of data to Facebook all year to earn $16.92 (Facebook’s current annualized revenue per user) are not the kinds of people that advertisers are willing to burn hundreds of dollars per person trying to market rolexes and Lambos to. However, what I find more interesting is the general principle that the book tries to promote. 이 책에서 제안한 각각의 제안에 응답 할 수있는 방법은 많다. 나는 개인적으로 Posner와 Weyl이 선의로 제안한 이민 비자 계획에서  현재 상태에 대한 개선 방법을 찾았다.그러나 또한 지나치게 복잡해졌으며, 매년 비자가 경매되거나 매매되는 계획을 가지고 있고, 이주민이 책임 보험을 받을 수있는 추가 요건을 갖추는 것이 더 간편해 보인다. 로빈 핸슨 (Robin Hanson)은 최근 많은 종류의 규제에 대한 대안으로 책임 보험 가입 의무를 크게 확대 할 것을 제안했으며, 전체 사회에 새로운 임무를 부여하는 것은 비현실적인 것 같다고 했다. 새로 확장된 이민 프로그램은 그들을 완벽하게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사람들에게 개인 데이터를 지불하는 것은 흥미롭지 만 불리한 선택에 대한 우려가 있다.정중하게 말하자면, 1년 내내 페이스북에 많은 데이터를 제출하여 16.92달러를 벌고자 하는 사람들은 광고주들이 원하는 수백달러의 사람들이 아니다. 그러나, 내가 더 흥미를 느끼는 것은 그 책이 홍보하고자 하는 일반적인 원칙이다.



Over the last hundred years, there truly has been a large amount of research into designing economic mechanisms that have desirable properties and that outperform simple two-sided buy-and-sell markets. Some of this research has been put into use in some specific industries; for example, combinatorial auctions are used in airports, radio spectrum auctions and several other industrial use cases, but it hasn’t really seeped into any kind of broader policy design; the political systems and property rights that we have are still largely the same as we had two centuries ago. So can we use modern economic insights to reform base-layer markets and politics in such a deep way, and if so, should we? 지난 100 년 동안 바람직한 특성을 지니고 단순한 양쪽 매매 시장을 능가하는 경제적 메커니즘을 설계하는데 있어 많은 연구가 있었다.  이 연구의 일부는 일부 특정 산업에서 사용되었다. 예를 들어, 조합 경매는 공항, 라디오 스펙트럼 경매 및 기타 여러 가지 산업 분야에서 사용되며, 그러나 그것은 어떤 종류의 광범위한 정책 설계로 실제로 스며 들지 않았다; 우리가 가지고있는 정치 제도와 재산권은 2 세기 전과 거의 동일하다. 그래서 우리는 근대 경제 통찰력을 사용하여 기초 계층 시장과 정치를 그러한 깊은 방식으로 개혁 할 수 있는가? 그렇다면 그렇게 해야하는가?



Normally, I love markets and clean incentive alignment, and dislike politics and bureaucrats and ugly hacks, and I love economics, and I so love the idea of using economic insights to design markets that work better so that we can reduce the role of politics and bureaucrats and ugly hacks in society. Hence, naturally, I love this vision. So let me be a good intellectual citizen and do my best to try to make a case against it. 일반적으로 나는 시장을 사랑하고, 깨끗한 인센티브를 지지한다. 그리고 정치적이고 관료적인 추한 해킹을 싫어한다. 그리고, 우리가 사회에서 정치가, 관료와 추한 해커들의 역할을 줄이기 위해 더 잘 작동하는 시장을 디자인하기 위한 경제적 통찰력을 사용하는 아이디어를 사랑한다.



There is a limit to how complex economic incentive structures and markets can be because there is a limit to users’ ability to think and re-evaluate and give ongoing precise measurements for their valuations of things, and people value reliability and certainty. Quoting Steve Waldman criticizing Uber surge pricing: 생각하고 재평가하고 자신의 가치 평가를 위해 지속적으로 정확한 측정을 하는 사용자의 능력에는 한계가 있으며 사람들은 신뢰성과 확실성을 중요시하기 때문에 경제적 인센티브 구조와 시장이 얼마나 복잡한 지에는 한계가 있다. 스티브 발트먼 (Steve Waldman)의 Uber의 급증하는 가격에 대한 비판을 인용:



Finally, we need to consider questions of economic calculation. In macroeconomics, we sometimes face tradeoffs between an increasing and unpredictably variable price-level and full employment. Wisely or not, our current policy is to stabilize the price level, even at short-term cost to output and employment, because stable prices enable longer-term economic calculation. That vague good, not visible on a supply/demand diagram, is deemed worth very large sacrifices. The same concern exists in a microeconomic context. If the “ride-sharing revolution” really takes hold, a lot of us will have decisions to make about whether to own a car or rely upon the Sidecars, Lyfts, and Ubers of the world to take us to work every day. To make those calculations, we will need something like predictable pricing. Commuting to our minimum wage jobs (average is over!) by Uber may be OK at standard pricing, but not so OK on a surge. In the desperate utopia of the “free-market economist”, there is always a solution to this problem. We can define futures markets on Uber trips, and so hedge our exposure to price volatility! In practice that is not so likely… 마지막으로 우리는 경제적 계산에 대한 질문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거시 경제학에서 우리는 때때로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가변적인 가격 수준과 완전 고용 사이의 상충 관계에 직면하게 된다. 현재의 정책은 안정적인 물가가 장기간의 경제 계산을 가능하게하기 때문에 생산 및 고용에 대한 단기간의 비용에서도 물가 수준을 안정시키는 것이다. 수요와 공급 다이어그램에서 볼 수 없는 모호한 선은 매우 큰 희생 가치가 있는 것으로 간주된다. 동일한 관심사가 미시 경제 상황에 존재한다. "탑승 분야 공유 혁명"이 실제로 필요하다면, 우리 중 많은 사람들이 자동차를 소유 할 것인지 아니면 사이드카, 리프스(Lyfts), 우버(Ubers)에 의존해서 매일 우리를 일하게 할 것인지 결정해야한다. 이러한 계산을 하기 위해서는 예측 가능한 가격 책정이 필요하다. Uber의 최저 임금 작업(평균은 끝났다!)으로 통근하는 것은 표준 가격 책정에서 좋을 수 있지만, 급상승하는 가격측면에서는 그렇지 않다. "자유 시장 경제학자"의 필사적인 유토피아에는 항상 이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있다. 우리는 Uber를 탑승하는 것에 대한 미래 시장을 정의할 수 있으므로 가격 변동성을 대비할 수 있다. 실제로는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And: It’s clear that in a lot of contexts, people have a strong preference for price-predictability over immediate access. The vast majority of services that we purchase and consume are not price-rationed in any fine-grained way. If your hairdresser or auto mechanic is busy, you get penciled in for next week… 그리고, 많은 맥락에서 사람들은 즉각적인 접근보다 가격 예측 가능성에 대한 강한 선호를 가지고 있음이 분명하다. 우리가 구매하고 소비하는 대다수의 서비스는 정교한 방식으로 가격을 책정하지 않는다. 미용사 또는 자동차 정비사가 바쁘다면 다음 주로 미룰 것 이다.


Strong property rights are valuable for the same reason: beyond the arguments about allocative and investment efficiency, they provide the mental convenience and planning benefits of predictability. 강력한 재산권은 동일한 이유로 가치가 있다. 배분 및 투자 효율성에 대한 논쟁을 넘어, 예측 가능성의 정신적 편리성과 예측 가능한 계획의 이점을 제공한다.

It’s worth noting that even Uber itself doesn’t do surge pricing in the “market-based” way that economists would recommend. Uber is not a market where drivers can set their own prices, riders can see what prices are available, and themselves choose their tradeoff between price and waiting time. Why does Uber not do this? One argument is that, as Steve Waldman says, “Uber itself is a cartel”, and wants to have the power to adjust market prices not just for efficiency but also reasons such as profit maximization, strategically setting prices to drive out competing platforms (and taxis and public transit), and public relations. As Waldman further points out, one Uber competitor, Sidecar, does have the ability for drivers to set prices, and I would add that I have seen ride-sharing apps in China where passengers can offer drivers higher prices to try to coax them to get a car faster. Uber조차도 경제학자들이 추천하는 "시장 기반"방식으로 급증하는 가격 책정을 하지 않는다는 점은 주목할 가치가 있다. Uber는 운전자가 자신의 가격을 책정 할 수 있는 시장이 아니며, 승객은 어떤 가격이 사용 가능한지를 볼 수 있고 가격과 대기 시간 사이의 거래를 선택한다. 왜 우버는 이 일을 하지 않는가? 한 가지 주장은 Steve Waldman이 말한 것처럼 "Uber 자체는 카르텔이다"며 효율성 뿐만 아니라 이익 극대화와 같은 이유 때문에 시장 가격을 조정할 수 있는 힘을 가지기를 원하고, 경쟁 플랫폼을 몰아 내기 위해서 가격을 전략적으로 설정한다.(택시 및 대중 교통),홍보도 마찬가지이다. Waldman은 더 나아가서 Uber의 한 경쟁자인 Sidecar는 운전자가 가격을 책정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에서 탑승공유앱을 보았는데, 승객은 더 빨리 타기 위해 더 높은 가격을 제시할 수 있다.



A possible counter-argument that Uber might give is that drivers themselves are actually less good at setting optimal prices than Uber’s own algorithms, and in general people value the convenience of one-click interfaces over the mental complexity of thinking about prices. If we assume that Uber won its market dominance over competitors like Sidecar fairly, then the market itself has decided that the economic gain from marketizing more things is not worth the mental transaction costs. Uber가 제시할 수 있는 반론은 운전자 자신이 실제로 Uber의 자체 알고리즘보다 최적의 가격을 설정하는 것이 좋지 않으며, 일반 사람들은 가격에 대한 정신적 복잡성에 비해 원클릭 인터페이스의 편리성에 가치를 둔다는 것이다. 우리는 Uber가 Sidecar와 같은 경쟁자보다 시장 지배력을 공평하게 획득했다고 가정하면, 시장 자체가 더 많은 것들을 시장화함으로써 얻어지는 경제적 이익이 정신적인 거래 비용에 비해 가치가 없다고 결정했다.



Harberger taxes, at least to me, seem like they would lead to these exact kinds of issues multipled by ten; people are not experts at property valuation, and would have to spend a significant amount of time and mental effort figuring out what self-assessed value to put for their house, and they would complain much more if they accidentally put a value that’s too low and suddenly find that their house is gone. If Harberger taxes were to be applied to smaller property items as well, people would need to juggle a large amount of mental valuations of everything. A similar critique could apply to many kinds of personal data markets, and possibly even to quadratic voting if implemented in its full form. 최소한 나에게 Harberger 세금은 열 가지의 정확한 이슈를 이끌어내는 것처럼 보인다. 사람들은 부동산 평가 전문가가 아니며 자신의 집에 대해 스스로 평가 가치를 알아내는 데 상당한 시간과 정신적인 노력을 할 것이다. 그리고 그들은 만약 집값이 내려가거나, 집을 잃게 되면 더욱더 불평을 할 것이다. Harberger 세금이 더 작은 재산 항목에도 적용될 경우 사람들은 모든 것에 대한 정신적 가치를 효율적으로 조직 해야한다. 비슷한 종류의 비판이 여러 종류의 개인 데이터 시장에 적용될 수 있으며, 전체 형태로 구현되는 경우 2차 투표에도 가능하다. I could challenge this by saying “ah, even if that’s true, this is the 21st century, we could have companies that build AIs that make pricing decisions on your behalf, and people could choose the AI that seems to work best; there could even be a public option”; and Posner and Weyl themselves suggest that this is likely the way to go. And this is where the interesting conversation starts. "지금은 21 세기다. 우리는 당신을 대신하여 가격 결정을 내리는 인공 지능을 만드는 회사를 가질 수 있다. 사람들은 가장 잘 작동하는 것처럼 보이는 인공 지능을 선택할 수 있다. 공개 옵션이 있을 수도 있다. "; Posner와 Weyl은 이 방법이 가능성이 있다고 제안한다. 그리고 이것은 흥미로운 대화가 시작되는 곳이다.




Tales from Crypto Land

암호화폐 분야로부터 이야기들 One reason why this discussion particularly interests me is that the cryptocurrency and blockchain space itself has, in some cases, run up against similar challenges. In the case of Harberger taxes, we actually did consider almost exactly that same proposal in the context of the Ethereum Name System (our decentralized alternative to DNS), but the proposal was ultimately rejected. I asked the ENS developers why it was rejected. Paraphrasing their reply, the challenge is as follow. 이 토론이 나를 특별히 흥미롭게 하는 한가지 이유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공간 자체가, 어떤 경우에는, 유사한 도전에 부딪치기 때문이다. Harberger 세금의 경우에, 우리는 사실 거의 정확히 동일한 제안을 이더리움 Name System(DNS에 대한 우리의 분산된 대안)의 맥락에서 고려했지만, 결국 그 제안은 거절 당했다. 나는 ENS개발자들에게 왜 그것이 거절되었는지 물었다. 그들의 대답을 비유하자면, 도전 과제는 다음과 같다.



Many ENS domain names are of a type that would only be interesting to precisely two classes of actors: (i) the “legitimate owner” of some given name, and (ii) scammers. Furthermore, in some particular cases, the legitimate owner is uniquely underfunded, and scammers are uniquely dangerous. One particular case is MyEtherWallet, an Ethereum wallet provider. MyEtherWallet provides an important public good to the Ethereum ecosystem, making Ethereum easier to use for many thousands of people, but is able to capture only a very small portion of the value that it provides; as a result, the budget that it has for outbidding others for the domain name is low. If a scammer gets their hands on the domain, users trusting MyEtherWallet could easily be tricked into sending all of their ether (or other Ethereum assets) to a scammer. Hence, because there is generally one clear “legitimate owner” for any domain name, a pure property rights regime presents little allocative efficiency loss, and there is a strong overriding public interest toward stability of reference (ie. a domain that’s legitimate one day doesn’t redirect to a scam the next day), so any level of Harberger taxation may well bring more harm than good. 많은 ENS도메인 이름은 일부 주어진 이름의 (i) "합법적인 소유자"와 (ii)사기꾼의 두 부류의 행위자에게만 흥미로운 유형이다. 게다가, 어떤 특정한 경우에, 합법적인 소유자는 고유하게 자금이 부족하고, 사기꾼들은 독특하게 위험하다. 한가지 특별한 경우는 이더리움 지갑 공급자인 MyEtherWallet이다. MyEtherWallet은 이더리움 생태계에 중요한 공익을 제공하여 이더리움을 수천 명의 사람들에게 사용하기 쉽게 하지만, 제공하는 가치의 극히 일부만 포착 할 수 있다. 결과적으로 도메인 이름에 비해 다른 것들을 비싼 예산으로 책정하는 일은 낮다. 만약 사기꾼이 도메인에 손을 댄다면 MyEtherWallet을 신뢰하는 사용자는 그들의 모든 에테르(또는 다른 이더리움 자산)를 검사자에게 보내도록 쉽게 된다. 따라서, 일반적으로 도메인 이름에 대한 분명한 "합법적 소유자"가 있기 때문에, 순수 재산권 제도는 할당 효율성 손실이 거의 없고 기준의 안정성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강하다. 합법적인 도메인이 다음 날 부정 행위로 바뀌지 않기 때문에 어떤 수준의 Harberger과세도 이익보다는 해를 끼칠 수 있다.



I suggested to the ENS developers the idea of applying Harberger taxes to short domains (eg. abc.eth), but not long ones; the reply was that it would be too complicated to have two classes of names. That said, perhaps there is some version of the proposal that could satisfy the specific constraints here; I would be interested to hear Posner and Weyl’s feedback on this particular application. 나는 짧은 도메인 (예 : abc.eth)에 Harberger 세금을 적용하는 아이디어를 ENS 개발자들에게 제안했지만, 긴 도메인은 아니었다. 대답은 두 가지 종류의 이름을 갖는 것이 너무 복잡하다는 것이다. 즉, 여기에는 구체적인 제약 조건을 충족시킬 수 있는 제안이 있을 수 있다. 이 특정 어플리케이션에 대한 Posner와 Weyl의 의견을 듣고 싶다. Another story from the blockchain and Ethereum space that has a more pro-radical-market conclusion is that of transaction fees. The notion of mental transaction costs, the idea that the inconvenience of even thinking about whether or not some small payment for a given digital good is worth it is enough of a burden to prevent “micro-markets” from working, is often used as an argument for why mass adoption of blockchain tech would be difficult: every transaction requires a small fee, and the mental expenditure of figuring out what fee to pay is itself a major usability barrier. These arguments increased further at the end of last year, when both Bitcoin and Ethereum transaction fees briefly spiked up by a factor of over 100 due to high usage (talk about surge pricing!), and those who accidentally did not pay high enough fees saw their transactions get stuck for days. 더 급진적인 시장 결론을 내리는 블록체인과 이더리움 공간의 또 다른 이야기는 거래 수수료이다. 주어진 디지털 상품에 대한 소액 결제가 가치가 있는지에 대한 생각조차도 불편을 겪는 정신적 거래 비용이라는 개념은 "미시 시장"이 작동하지 못하도록 하는 원인이고, 또 블록체인 기술을 대량으로 채택하는 것이 어려운 이유에 대한 논쟁으로도 충분하다. 모든 거래에는 약간의 수수료가 부과되며 지불할 수수료를 알아내는 정신적 지출 자체가 주요한 유용성 장벽이다.



That said, this is a problem that we have now, arguably, to a large extent overcome. After the spikes at the end of last year, Ethereum wallets developed more advanced algorithms for choosing what transaction fees to pay to ensure that one’s transaction gets included in the chain, and today most users are happy to simply defer to them. In my own personal experience, the mental transaction costs of worrying about transaction fees do not really exist, much like a driver of a car does not worry about the gasoline consumed by every single turn, acceleration and braking made by their car. 즉, 이것은 우리가 현재 논쟁의 여지없이 크게 극복 한 문제이다. 작년 말에 이더리움 지갑은 거래가 체인에 포함되도록 하기위해 지불해야 할 거래 수수료를 선택하기 위한 보다 진보된 알고리즘을 개발했으며, 오늘날 대부분의 사용자는 단순히 그 상품에 맡기고 싶어한다. 내 개인적인 경험으로는 거래 수수료에 대한 걱정의 정신적 처리 비용은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다. 자동차 운전자가 매 차례 가속 및 제동에서 소비하는 휘발유를 걱정하지 않는 것처럼 말이다.





Personal price-setting AIs for interacting with open markets: already a reality in the Ethereum transaction fee market 공개 시장과의 상호 작용을 위한 개인적 가격 결정을 하는 AI들 : 이더리움 거래 수수료 시장에서는 벌써 현실이다.



A third kind of “radical market” that we are considering implementing in the context of Ethereum’s consensus system is one for incentivizing deconcentration of validator nodes in proof of stake consensus. It’s important for blockchains to be decentralized, a similar challenge to what antitrust law tries to solve, but the tools at our disposal are different. Posner and Weyl’s solution to antitrust, banning institutional investment funds from owning shares in multiple competitors in the same industry, is far too subjective and human-judgement-dependent to work in a blockchain, but for our specific context we have a different solution: if a validator node commits an error, it gets penalized an amount proportional to the number of other nodes that have committed an error around the same time. This incentivizes nodes to set themselves up in such a way that their failure rate is maximally uncorrelated with everyone else’s failure rate, reducing the chance that many nodes fail at the same time and threaten to the blockchain’s integrity. I want to ask Posner and Weyl: though our exact approach is fairly application-specific, could a similarly elegant “market-based” solution be discovered to incentivize market deconcentration in general? 이더리움의 합의 시스템의 맥락에서 구현하려는 세 번째 종류의 "급진적인 시장"은 자산증명 합의에서 유효성 검사기 노드의 분산을 장려하는 것이다. 블록 체인을 탈중앙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독점 금지법이 해결하려고 하는 것과 유사한 도전이지만, 처분할 수 있는 도구는 다르다. Posner와 Weyl의 독점 금지법은 기관 투자 자금이 같은 업계의 여러 경쟁자의 지분을 소유하는 것을 금지하는 것이 너무 주관적이며 인간의 판단에 의존하여 블록 체인에서 작업하는 것이지만 우리의 구체적인 맥락에서는 다른 해결책이 있다.: 만약 유효성 검사기 노드가 오류를 행하면 같은 시간에 오류가 발생한 다른 노드의 수에 비례하여 불이익을 받는다. 이것은 노드의 실패율이 다른 모든 노드의 실패율과 최대 상관 관계가 없는 방식으로 설정되도록 유도하여 많은 노드가 동시에 실패하고 블록 체인의 무결성을 위협 할 가능성을 줄인다. Posner와 Weyl에게 묻고 싶다. 정확한 접근 방식은 응용 분야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시장 분산을 장려하기 위해 유사한 "시장 기반"솔루션을 발견 할 수 있습니까?



All in all, I am optimistic that the various behavioral kinks around implementing “radical markets” in practice could be worked out with the help of good defaults and personal AIs, though I do think that if this vision is to be pushed forward, the greatest challenge will be finding progressively larger and more meaningful places to test it out and show that the model works. I particularly welcome the use of the blockchain and crypto space as a testing ground. 전반적으로 나는 "급진적인 시장"을 실천에 옮기는데 있어 다양한 행동 장애는 좋은 채무 불이행과 개인 AI들의 도움을 받아 해결 될 수 있다고 낙관한다. 이 비전이 앞으로 추진된다면, 가장 큰 도전은 점차적으로 더 큰 의미 있는 곳을 찾아내고 그 모델이 작동한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공간을 테스트 환경으로 사용하는 것을 환영한다.

Another Kind of Radical Market

다른 종류의 급진적인 시장

The book as a whole tends to focus on centralized reforms that could be implemented on an economy from the top down, even if their intended long-term effect is to push more decision-making power to individuals. The proposals involve large-scale restructurings of how property rights work, how voting works, how immigration and antitrust law works, and how individuals see their relationship with property, money, prices and society. But there is also the potential to use economics and game theory to come up with decentralized economic institutions that could be adopted by smaller groups of people at a time. 전반적으로 이 책은 비록 그들의 의도된 장기 효과가 개인들에게 더 많은 의사결정 권력을 주는 것일지라도, 톱다운 경제에서 실행되는 중앙화된 개혁에 초점을 맞추는 경향이 있다. 이 제안에는 재산권의 운영 방식, 투표 방식, 이민법 및 독점 금지법의 작동 방식, 재산, 돈, 가격 및 사회와의 관계를 개인이 어떻게 보는 지에 대한 대규모 재구성이 포함된다. 그러나 경제와 게임이론을 사용하여 한번에 소규모 그룹에 의해 채택될 수 있는 분산된 경제 기관이 생길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



Perhaps the most famous examples of decentralized institutions from game theory and economics land are (i) assurance contracts, and (ii) prediction markets. An assurance contract is a system where some public good is funded by giving anyone the opportunity to pledge money, and only collecting the pledges if the total amount pledged exceeds some threshold. This ensures that people can donate money knowing that either they will get their money back or there actually will be enough to achieve some objective. A possible extension of this concept is Alex Tabarrok’s dominant assurance contracts, where an entrepreneur offers to refund participants more than 100% of their deposits if a given assurance contract does not raise enough money. 아마도 게임 이론과 경제학 분야에서 분권화된 기관의 가장 유명한 사례는 (i) 보증 계약과 (ii) 예측 시장이다. 보증 계약은 누군가에게 돈을 보증할 기회를 제공하고, 약속한 총액이 일정 기준을 초과하는 경우에만 담보를 수집함으로써 일부 공공재가 자금을 지원받는 시스템이다. 이것은 사람들이 돈을 돌려 받거나 실제로 목적을 달성하기에 충분할 것이라는 것을 알고 돈을 기부 할 수 있게 한다. 이 개념을 확장 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Alex Tabarrok의 지배적인 보증계약은 주어진 보증계약으로 충분한 돈이 모금되지 않으면 기업이 예금의 100 % 이상을 환급할 것을 제안한다.



Prediction markets allow people to bet on the probability that events will happen, potentially even conditional on some action being taken (“I bet $20 that unemployment will go down if candidate X wins the election”); there are techniques for people interested in the information to subsidize the markets. Any attempt to manipulate the probability that a prediction market shows simply creates an opportunity for people to earn free money (yes I know, risk aversion and capital efficiency etc etc; still close to free) by betting against the manipulator. 예측 시장은 사람들이 사건이 일어날 확률에 내기를 걸 수 있으며 잠재적으로 어떤 행동을 취할 때 조건부 일 수도 있다. ( "만약 후보 X가 선거에서 승리하면 실업이 떨어진다는 것에20달러를 건다.); 시장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정보에 관심있는 사람들을 위한 기술이 있다. 조작자를 상대로 내기를 거는 것에 의해서 예측 시장이 보여주는 확률을 조작하려는 시도는 간단히 무료로 돈을 벌려는 사람들을 위한 기회를 창조한다. (예, 위험 회피와 자본 효율성 등등, 여전히 거의 무료에 가깝다.) Posner and Weyl do give one example of what I would call a decentralized institution: a game for choosing who gets an asset in the event of a divorce or a company splitting in half, where both sides provide their own valuation, the person with the higher valuation gets the item, but they must then give an amount equal to half the average of the two valuations to the loser. There’s some economic reasoning by which this solution, while not perfect, is still close to mathematically optimal. Posner와 Weyl은 내가 분산된 기관이라고 부르는 것을 예로 들었다 : 이혼이나 회사를 절반으로 나누는 상황에서 자산을 얻는 사람이 선택하는 게임은 그들이 2 개의 평가 평균의 절반에 해당하는 금액을 패자에게 제공해야 한다. 이 솔루션이 완벽하지는 않지만 수학적으로 최적인 경제적 추론이다.



One particular category of decentralized institutions I’ve been interested in is improving incentivization for content posting and content curation in social media. Some ideas that I have had include: 내가 관심을 갖고있는 분산된 기관 중 하나는 소셜 미디어에서의 콘텐츠 게시 및 콘텐츠 관리를 위한 인센티브 부여를 개선하는 것이다. 내가 가진 몇 가지 아이디어는 다음과 같다.



Proof of stake conditional hashcash (when you send someone an email, you give them the opportunity to burn $0.5 of your money if they think it’s spam) 자산증명의 조건하에서의 해시캐시(당신이 이메일을 누군가에게 보낼 때,  만약 그들이 그것이 스팸이라고 생각하면 당신은 당신의 돈의 0.5달러를  태울 기회를 그들에게 주는 것이다.)

Prediction markets for content curation (use prediction markets to predict the results of a moderation vote on content, thereby encouraging a market of fast content pre-moderators while penalizing manipulative pre-moderation) 콘텐츠 큐레이션을 위한 예측 시장들(콘텐츠에 투표하는 중재의 결과를 예측하는 시장을 사용한다. 그러므로 사전 중재를 조작하는 것을 벌함에 의해서 빠른 콘텐츠 사전 중재자들의 시장을 격려한다.)

Conditional payments for paywalled content (after you pay for a piece of downloadable content and view it, you can decide after the fact if payments should go to the author or to proportionately refund previous readers) 유료 콘텐츠에 대한 조건부 지급 (다운로드 가능한 콘텐츠에 대한 비용을 지불하고 이를 확인한 후 지불이 작성자에게 전달되거나 이전 독자에게 비례적으로 환급해야 하는지 여부는 추후 후 결정할 수 있음)

And ideas I have had in other contexts: 그리고 내가 다른 콘텍스트에서 가진 생각들.

Call-out assurance contracts  호출보증계약

DAICOs (a more decentralized and safer alternative to ICOs)             ICOs에 대한 더 탈중앙화 되고 안전한 대안


Twitter scammers: can prediction markets incentivize an autonomous swarm of human and AI-driven moderators to flag these posts and warn users not to send them ether within a few seconds of the post being made? And could such a system be generalized to the entire internet, where these is no single centralized moderator that can easily take posts down? 트위터 사기꾼 : 예측 시장은 인간과 인공 지능 주도 중재자의 자율적인 군중을 격려하여 이러한 게시물에 플래그를 지정하고 사용자가 게시물 작성 후 수초 내에 에테르를 보내지 않도록 경고 할 수 있는가? 그리고 이러한 시스템을 전체 인터넷에 일반화 할 수 있는가? 이 사이트는 쉽게 게시물을 다운받을 수 있는 중앙 집중식 중재자가 아닌가?


Some ideas others have had for decentralized institutions in general include: 다른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분산된 기관을 위해 다음과 같은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다.

TrustDavis (adding skin-in-the-game to e-commerce reputations by making e-commerce ratings be offers to insure others against the receiver of the rating committing fraud) 트러스트데이비스(사기를 행하는 등급의 수신자에 대항해서 다른 사람들을 안전하게 하기 위해 제공하는 이커머스 등급을 만들어서 이커머스 평판에 지분을 더한다.)


Circles (decentralized basic income through locally fungible coin issuance) 서클들(지역적으로 대체 가능한 코인 발행을 통한 탈중앙화된 기본 소득)


Markets for CAPTCHA services CAPTCHA서비스를 위한 시장들

Digitized peer to peer rotating savings and credit associations 디지털화 된 p2p 회전 저축 및 신용협회

Token curated registries 선별된 토큰 등기소들

Crowdsourced smart contract truth oracles 크라우드소스된 스마트 계약의 진정한 장애물들

Using blockchain-based smart contracts to coordinate unions  노동조합을 조정하기위해 블록체인기반 스마트 계약을 활용 I would be interested in hearing Posner and Weyl’s opinion on these kinds of “radical markets”, that groups of people can spin up and start using by themselves without requiring potentially contentious society-wide changes to political and property rights. Could decentralized institutions like these be used to solve the key defining challenges of the twenty first century: promoting beneficial scientific progress, developing informational public goods, reducing global wealth inequality, and the big meta-problem behind fake news, government-driven and corporate-driven social media censorship, and regulation of cryptocurrency products: how do we do quality assurance in an open society? 이런 종류의 "급진적인 시장"에 대한 Posner와 Weyl의 의견을 듣고 싶다. 사람들의 집단은 정치적 및 재산권에 대한 사회적으로 잠재적인 변화를 요구하지 않으면서 스스로 시작할 수 있다. 이러한 분권화된 기관들은 유익한 과학적 진보 촉진, 정보화된 공공재 개발, 세계 부의 불평등 감소, 가짜 뉴스 뒤의 큰 메타 문제, 정부 주도 및 기업 중심의 소셜 미디어 검열, 암호화폐 제품에 대한 규제를 해결하는 등 21 세기의 핵심 과제를 해결하는 데 사용될 수 있을 것이다. 열린 사회에서 우리는 어떻게 품질 보증을 할 것인가? All in all, I highly recommend Radical Markets (and by the way I also recommend Eliezer Yudkowsky’s Inadequate Equilibria) to anyone interested in these kinds of issues, and look forward to seeing the discussion that the book generates. 대체로, 나는 이런 종류의 이슈, 그리고 책이 제기한 문제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토론을 볼 것을 기대하며 책 ‘급진적인 시장들’을 추천한다. (그러나 나는 또한 Eliezer Yudkowsky’s의 책 ‘불충분한 균형’을 추천한다.)


[출처] Vitalik Buterin's website

부탈릭 부테린의 웹사이트 https://vitalik.ca/general/2018/04/20/radical_markets.html



[델리오 공식 홈페이지]

http://www.delio.io

⠀⠀⠀⠀⠀⠀⠀⠀⠀⠀⠀⠀⠀⠀⠀⠀⠀

[델리오 공식 커뮤니티]

텔레그램 : https://t.me/happy_delio

뉴스채널 : https://t.me/happy_delio_news

⠀⠀⠀⠀⠀⠀⠀⠀⠀⠀⠀⠀⠀⠀⠀⠀⠀

[델리오 공식 SNS 채널]

블로그 : http://forum.croschain.com/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delio.io

미디엄 [EN] : https://medium.com/en-delio

미디엄 [CN] : https://medium.com/cn-delio

트위터 : https://twitter.com/happydelio

인스타그램 : https://www.instagram.com/happydelio

logo_top.png

델리오          사업          미디어          제휴          채용

family site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14

더봄빌딩 9층

T   +82 2 2088 2778

E   hello@delio.io

follow us

© DELIO all rights reserved

  • facebook
  • twitter
  • blog
  • medium
  • instagram
  • telegram